2014.6.24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STAT BUZZ
 파워랭킹

프로야구 월간(7월) 워스트11: WoW 노경은

2016-08-01 월, 17:17 By KBReport

프로야구 통계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에서는 월간 기록을 바탕으로  포지션별로 가장 가장 부진한 선수들인 워스트 플레이어를  선정합니다.

월간 워스트 플레이어로 선정된 선수들의 주요 기록과 한 줄 평, 그리고  다행히 선정되지 않은 차점자('쩝')들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야구팬 여러분도 지난 한달간 리그에서 가장 부진한 선수들을 함께 꼽아보시며 7월의 프로야구를 정리해 보시길 바랍니다. 

다음 달엔 베스트11에서 만나요. 제발! (기자주)

프로야구 7월 워스트11 : 월간 WoW 노경은 (상세기록 보기)

프로야구 포지션별 월간 워스트11 (7월)
ⓒ 케이비리포트/KBO 홈페이지

롯데의 선발 노경은이 처참한 7월을 보냈다. 노경은은 7월 한 달간 5경기에 선발 등판해 20 ⅔이닝을 소화하며 ERA 8.27을 기록했다. 마지막 경기를 제외하면 모두 5이닝 이전에 마운드에서 내려갔고, 등판한 5경기 모두 패전을 기록하며 팀에 도움이 되지 못했다.

상세기록 역시 만신창이다. 9이닝당 6.97개의 볼넷을 내주는 등 기본적인 제구조차 되지 않았고, 등판한 5경기 모두 홈런을 얻어맞는 등 구위도 최악에 가까웠다. 스트라이크존에 공을 꽂아넣지를 못했고, 일단 맞은 공은 손쉽게 외야로 날아갔다. 도저히 1군의 선발 투수라고 보기 어려운 성적이다.

 

롯데는 노경은의 부활을 마냥 기다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 롯데 자이언츠

노경은의 부진은 그 본인에게도 커다란 문제이지만, 롯데에게도 큰 고민이다. 롯데가 노경은의 영입으로 노렸던 것은 선발진의 강화. 린드블럼이 부진하고 송승준의 노쇠화가 의심되는 상황에서, 롯데는 노경은을 데려와 선발진의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

하지만 노경은은 롯데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노경은은 롯데 이적 후 9경기 16 ERA 7.15의 기록을 올렸다. 628일 삼성전에서의 6이닝 무실점 호투를 선보였고, 가장 최근의 경기에서 6 ⅓이닝 2자책으로 QS를 기록했지만 전체적인 성적은 기대 이하였다.

이런 모습이 되풀이된다면, 롯데 입장에서도 노경은에게 더 이상의 선발 기회를 부여하기는 어렵다. 그가 롯데에서 올린 기록은 2군의 유망한 선수들로 충분히 대체할 수 있는 수준. 최근 불펜에서 쏠쏠한 활약을 해주고 있는 1989년생 박시영, 혹은 올 시즌 1군에서 2차례 선발 등판했던 1993년생 김원중 등은 노경은의 대안이 될 능력을 갖췄다.

롯데는 최근 5경기에서 모두 패하며 5SK보다는 7위 한화와의 거리가 더 가까워졌다. 롯데가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린다면, 이제 결단을 내릴 필요가 있다



지난 달 워스트 11 리뷰: 월간 WoW  양성우/장원삼 (상세기록 보기)

프로야구 포지션별 월간 베스트11 (6월)  ⓒ 케이비리포트/KBO 홈페이지

[기록 출처: 프로야구 통계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스탯티즈]

정지수/강지웅/계민호/길준영/신이재 기자
기록/감수: 케이비리포트 편집팀 감수(kbr@kbreport.com)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 (케이비리포트) 다른 기사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