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6.24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STAT BUZZ
 STAT 리포트

2017 프로야구 신인지명: 타자 유망주 7인 스카우팅 리포트

2016-08-18 목, 00:43 By KBReport

KBO리그의 중요한 연례 행사 중 하나이자, 선수는 물론  팬들까지 설레이게 만드는 이벤트.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가 4일 앞으로 다가왔다. (일시 및 장소: 8월 22일 오후 2시 The-K 호텔 2층 그랜드볼룸)

선수와 그 가족들은 야구 선수로서의 미래가 좌우되기에, 팬들은 응원하는 구단의 미래가 달려 있기에 가슴을 졸인다. 팀의 미래를 짊어질 선수를 지명하는 날인만큼  많은 야구팬들의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다.

2017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부터 모든 라운드를 전 시즌 순위의 역순으로 지명하는, 소위 Z자 방식으로 회귀한다. (1986년부터 2005년까지 시행한 방식)

(순번: kt - LG - 롯데 - KIA - 한화 - SK - 넥센 - NC - 삼성 – 두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에서는 현장 취재와 자체 평가를 통해 상위 지명이 예상되는 타자 유망주 7인을  꼽아 봤다. (이하 유망주 선정은 어디까지나 케이비리포트 자체 평가인 만큼 구단의 실제 평가와 다를 수 있습니다. 예측이 빗나갈 때마다 하는 말이지만 “신인 지명 정말 몰라요.” )


2017 프로야구 신인지명: 투수 유망주 7인 스카우팅 리포트


1.나종덕(186cm-95kg, 우투우타, 포수, 마산용마고)

마산용마고 나종덕 (사진 제공: 유은아) 

고교,대학을  통틀어 최고라 평가 받는  초고교급 포수다. 1학년 때부터 주전 안방마님으로 활약했고 아시아 청소년 선수권 대표팀에 1학년 선수로는 유일하게 선발되기도 했다. 

1~2학년 시절 포수로서의 역량은 뛰어나지만 타격에서는 약점을 보여 아쉬움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올해 타격에서도 일취월장한 모습을 보이며  야수 최대어로 거듭났다.

나종덕의 고교 기록 (출처: 한국고교야구) 

타율 0.338, OPS 0.983, 21타점 등 여러 타격 지표에서  수직 상승한 모습을 보여주었고 올해 2개의 홈런을 쏘아 올리며 만만찮은 파워를 과시했다. 

186cm의 건장한 체격, 투수 출신이라 어깨가 강하고 포구와 블로킹, 뛰어난 투수리드, 장타력까지 겸비한 나종덕을 두고 아마추어 야구 감독들은 ‘10년에 한 번 나올 만한 대형 포수감’이라 평가를 하기도 했는데  올 시즌 활약상이 더해지며 가치가 더 상승했다.

미래 한국 프로야구를 이끌어 갈 초대형 포수 자원이라는 점에서 1라운드 지명이 유력하다.

2.김혜성(182cm-80kg, 우투좌타, 내야수, 동산고)

동산고 김혜성 (사진 제공: baboya9) 

올해 최고의 성적을 남긴 선수다. 올해 26경기에 출전해  무려 18경기에서 멀티히트를 기록한 정도로 컨택 능력이 탁월하다. 뛰어난 주력을 활용한 장타가 많은 편이다. (2루타 3개, 3루타 6개)

김혜성의 고교 기록 (출처: 한국고교야구) 

지난 해에는 많은 사사구(28개)를 바탕으로 무려 0.540의  출루율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 사사구는 줄었지만  지난 해 대비 안타를 1.5배 가까이 양산하며 더 높아진 출루율(0.545)과 1.212라는 놀라운  OPS를 기록하고 있다.

장타율은 높지만 거포 스타일은 아니며 치고 달리는데 능한 선수다. 수비도 탄탄한 편이지만 송구 정확도는 좀더 다듬을 여지가 있다는 평이다. 프로 입단 시 유격수보다는 2루수로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

3. 홍현빈(174cm-70kg, 우투좌타, 외야수, 유신고)

유신고 홍현빈 (사진 제공: 홍현빈)

고교 무대를 평정한 최고의 리드오프이자 중견수다. 1학년 때 부터  주전 좌익수로 출장해 뛰어난 송구력을 보였고 36개의 안타를 기록했다.

유신고 선배인 정수빈(두산)을 연상시킨다 하여 ‘제2의 정수빈’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으며 선수 본인도 자신의 롤 모델로 정수빈을 꼽았다.

고교 통산 95안타 91득점  54타점 33도루 71경기 무실책을 기록하며 공-수-주 3박자를 갖춘 야수로 지난 7월 청룡기 대회에서는 이치로를 연상시키는 타격폼으로 눈길을 끌었다. 

홍현빈의 고교 기록 (출처: 한국고교야구) 

12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대구고와의 봉황대기 16강전에선 중견수 뜬공을 처리한 뒤 3루주자 옥준우를 홈에서 잡아내는 정확한 송구 능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130 km 중반 대의 구속을 기록할 정도로 어깨도 매우 강하다. 작전 수행 능력이 좋고 빠른 발을 십분활용한 넓은 수비 범위도 장점이다.

외야수 중 가장 높은 순번으로 지명될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주말리그와 전국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 최다득점상, 타점상 2회, 도루상을 받은 바 있다.

4. 나원탁 (세광고-홍익대, 우투우타, 포수, 183cm 98kg)

홍익대 나원탁  (사진제공: _o126_)

한화 이글스의 1차 지명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던 홍익대의 4번타자다.

타선이 강한 홍익대에서 포수인 그가 꾸준히 4번을 맡고 있는 점은 주목할 만 하다. 올해 18경기 모두 선발로 출장해 경기 당 4.4타석을 소화했고 단 한 개의 실책 만을 기록했다.

나원탁의 대학 기록 (출처: KBA) 

강한 어깨를 가지고 있고 수비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해에 비해 타격은 주춤했지만 수비를 더 중요시되는 포수인 만큼 상위 지명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선 '즉시전력감'이라는 평을 받을 정도로 전체적으로 완성도가 높은 포수다.

5.김민수(184cm-86kg, 우투우타, 내야수, 제물포고)

제물포고 김민수  (사진제공: 김민수)

청소년 대표팀 내야수로 선발된  선수다. SK의 1차 지명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지만 야탑고 투수 이원준이 지명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김민수의 고교 기록 (출처: 한국고교야구) 

고교 내야수 중 최고의 거포로 꼽힌다. 지난해까진 공격적인 스윙을 하다가도 볼카운트가 불리해지면 간결한 스윙으로 컨택 위주의 타격을 했지만  올해 들어선  2스트라이크 이후에서도 큰 스윙을 하며 장타에 집중했다.

1학년 때부터 팀의 주전 유격수로 활약해 왔고 고교 통산 3개의 홈런을 통해 알 수 있 듯 장타력을 갖춘 선수다. 유격수와 2루수를 소화 가능하고 핸들링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제물포고의 주장으로서 탁월한 리더십을 보여주었고 동기는 물론 후배들도 살뜰히 챙기며 인성 또한 프로라는 칭찬이 자자하다. 거포형 내야 유망주를 원하는 구단들이 상위 지명감으로 눈여겨 보고 있다는 설이 있다. 

6.강준혁(180cm-88kg, 우투우타, 내야수, 덕수고)

덕수고 강준혁 (사진제공: 김혜령)

황금사자기, 청룡기를 품에 안은 덕수고의 4번타자로 고교 통산 6개의 홈런을 기록했다. 180cm-88kg의 다부진 체구에서 나오는 파워는 프로 선수 못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준혁의 고교 기록 (출처: 한국고교야구) 

득점이 필요한 시점에서 해결사의 면모를 자주 보이곤 했는데  특히 자신이 출전하는 전국대회 매 첫 경기(황금사자기:군산상고전, 청룡기:진흥고전, 봉황대기:신일고전)에서 홈런을 치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올해  타율 0.299, OPS 1.147, 4홈런, 24타점을 기록하며 자신의 파워를 마음껏 뽐냈다. 멀티플레이어로  1루수 ,2루수 ,포수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점 또한 장점.  최근 마산고전 에서는 좌익수로 뛰기도 했다.

7. 계정웅 (신일고-건국대, 우투좌타, 내야수, 180cm 80kg)

건국대 계정웅 (사진제공: free_space_328 )

고교 시절 청소년 대표로 활약했던 경력이 있는 내야수다. 2013년 신인 지명에서 두산 베어스에 10라운드로 지명 받은 경력이 있지만  건국대 진학을 택하면서 다시 한번 드래프트에 나오게 됐다.

계정웅의 대학 기록 (출처: KBA)  

지난 해까지 OPS가 0.8에 미치지 못하는 등 타격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 들어 타격에 눈을 떴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대학리그 전반기 최고의 타자로 꼽히기도 했다.  단타와 도루가 주무기인 전형적인 2루수들과는 달리 중장거리 타자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선수다.

다만 2루수로 선발 출장하면서 적지 않은 실책을 기록했는 데 프로무대에서 내야수로 생존하기 위해서는 수비력을 보완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기록 출처: 한국고교야구, KBA]


2017 프로야구 신인지명: 투수 유망주 7인 스카우팅 리포트


김민준·조예은 아마야구 필진/ 편집: 김정학 기자

프로야구·MLB 필진·웹툰작가 지원 [kbr@kbreport.com]

기사제공: 프로야구 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홈페이지]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