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6.24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STAT BUZZ
 STAT 리포트

응답하라 2016, 고교유망주 분석: ①투수-지방권

2016-03-12 토, 11:39 By KBReport

                                                                                  KBReport 김민준 기자

‘어남류’, ‘어남택’이라는 신조어들을 탄생시키며 응팔 열풍을 일으킨 ‘응답하라 1988’이 대한민국의 안방을 뜨겁게 달아올린지도 벌써 한 달, 문 밖은 매서운 한파와 눈이 쌓이는 추운 겨울이다.
그 기간동안 국내, 일본, 미국, 대만 등으로 전지훈련을 다녀온 고등학교 팀들은 설 연휴가 끝나고 다시 동계훈련에 힘쓰고 있다.

각 고교팀들은 대회 본선 진출부터 우승까지 저마다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동계훈련에 한창이다. 고된 훈련과 많은 연습량에 힘들겠지만 선수들은 자신들이 흘리는 땀방울이 결과로 나타날 것을 믿으며 오늘도 공을 던지고 배트를 휘두른다.


이 중에서도 특히 자신들의 미래를 좌우할 훈련이라 누구보다 더욱 열심히 연습하고 있는 선수들이 있다. 바로 신인 드래프트에서 프로 지명을 꿈꾸는 3학년 선수들이다.
1,2학년 때부터 꾸준히 활약한 선수, 기대를 모았지만 좀처럼 성적이 좋지 않은 선수들도 있다. 
하지만 모두 프로지명의 꿈을 꾸고있다

그래서 준비한 이번 글, .프로 구단의 지명을 받기 위해 실력으로 응답해야 할 선수들을 알아본다.
전지훈련에서 흘리는 뜨거운 땀방울을 통해 2016년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유망주를 분석해본다
(기록출처: 한국고교야구, 대한야구협회 KBA)

투수
인천, 충청, 전라 등 다른 지역은 작년과 투수 유망주 상황이 크게 다르지는 않다.
하지만 부산지역은 유망주가 샘에서 물 솟듯 풍부하다.
좋은 선수가 많지 않았던 작년까지와는 달리 올해는 유망주 풍년이라는 말이 들릴 정도.
롯데는 지역연고에서 뛰어난 하드웨어와 실력을 갖춘 투수들이 물 흐르듯 나와 누구를 선택할지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고민해야 할 정도라고 한다.




#윤성빈(194cm-76kg, 투수, 우투우타, 부산고)

                                                      (사진: 유은아)
2014년

2015년



부산고 3학년인 윤성빈은 고교 최대어로 롯데의 1차 지명이 유력하다고 보여진다.
윤성빈은194cm의 장신으로 150km에 육박하는 볼을 던지며 삼성에 입단한 최충연과 비슷한 유형의 투수라고 할 수 있는데 최충연의 2학년 때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윤성빈은 2015년 박종무, 최지광과 함께 부산고 마운드를 책임지며 58이닝 동안 21실점으로 1.709의 방어율을 기록, 에이스 역할을 해냈다. 2학년이던 작년, 경주고 김표승과 함께 둘을 제외하고는 3학년으로 이루어진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팀에 승선했을 만큼 유망한 선수다.

특히 빠른 공을 앞세운 탈삼진 능력이 매우 뛰어난데 대한야구협회 공식기록 30이닝 이상 던진 투수들 가운데 탈삼진, K/9 두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는 것으로도 알 수 있다.

고교 최대어 윤성빈의 장점과 단점은?

장점
1. 윤성빈은 194cm의 큰 키, 그리고 큰 키에 비해 76kg의 마른 몸으로도 150km에 육박하는 속구를 던져 웨이트를 통해 체중을 늘릴 시 구속이 얼마든지 높아질 수 있다.

2. 3학년을 앞두고 있지만 99년생으로 성장가능성이 더 많다.  

윤성빈은 1년의 차이가 어마어마한 고교야구에서 남들보다 어린나이에 더욱 뛰어난 실력을 보이고 있어 무궁무진한 성장 가능성이 기대된다.

단점
1. 쓰리쿼터에 가까운 팔각도로 공을 던지는 투구폼이 몸에 무리가 간다.

단점으로 지적되어왔던 윤성빈의 투구폼, 하지만 윤성빈은 작년 시즌 중에도 투구 폼을 교정하면서 경기를 치렀고 투구폼 교정을 통해 청룡기에서는 이전보다 공을 놓는 타점이 높게 형성되며 안정적인 폼을 찾아가고 있다. 

이미 메이저리그 팀들도 노리고 있는 윤성빈, 프로 팀의 지명을 받을지 비행기를 타고 미국으로 갈지 아직 모른다.


#김표승(182cm-60kg, 우투우타, 경주고)

                          (사진: bbf.s.a/홍수아)
2014년

2015년


올해 삼성의 1차지명 후보 중 한명인 경주고의 에이스 김표승, 김표승은 희소성의 가치가 있는 사이드암 투수로 유연성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표승은 작년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윤성빈과 함께 2학년으로 참가했다. 사이드암 투수에게 약한 쿠바를 상대로 표적선발로 나온 김표승은 7.1이닝 4피안타 2볼넷 9탈삼진 3실점(3자책)으로 호투하며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었다. 

하지만, 김표승은 182cm-60kg으로 사이드암 투수치고도 느린편인 130km대에 머물러있는 직구의 구속이 아쉬운 점으로 꼽힌다.

하지만 이성근 삼성 라이온즈 스카우트 팀장은 "김표승은 직구 구속이 130km대에 그치고 있지만 변화구 구사능력이 뛰어나다"며 "최고 146km의 강속구와 경기운영능력이 돋보이는 경주고 우완 투수 장지훈, 경북고의 오른손 강타자 곽경문 등과 함께 내년 신인 1차 지명의 유력한 후보"라 말했고 특유의 유연성을 바탕으로 체중을 늘린다면 구속은 쉽게 향상될 것으로 보여 더욱 기대가 된다.



#장지훈(187cm-78kg, 우투우타, 경주고)

                                                       (사진: 유은아)

2014년
2015년


삼성의 1차지명이 가장 유력한 장지훈은 2015년 김표승과 함께 ‘2학년 원투펀치’를 이뤄 경주고를 야구부 재창단 2년만에 황금사자기와 협회장기를 8강으로 이끈 에이스이다.

장지훈은 187의 큰 키, 최고 146km의 직구와 130km대의 슬라이더를 던지는 선수로 황금사자기에서 4경기 23.1이닝 방어율 1.57, 협회장기 8강전에서 9.1이닝 10탈삼진 3실점(1자책)을 기록하며 자신의 잠재력을 뽐냈다. 

특히 장지훈은 부상복귀시즌이던 2학년때 최고 146km의 공을 던져 3학년인 올해에는 구속이 더욱 빨라지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부상경력이 있는 에이스 투수지만 김표승과 함께 원투펀치를 이루기 때문에 혹사에서 보다 자유로울 수 있다.

또한 이성근 삼성 라이온즈 스카우트팀의 말처럼 김표승(경주고 투수), 곽경문(경북고 1루수)과 함께 삼성의 1차지명 후보인데 그 중에서도 장지훈이 가장 유력하다고 여겨진다.



#김태현(190cm-82kg, 좌투좌타, 김해고)

                                            (사진: 고아라)

2014년
2015년


김태현은 명실상부 김해고의 좌완 에이스로 프로구단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선수이다.
김태현은 올해 대한야구협회가 주관한 12경기에서 60이닝을 던지며 9실점(5자책) 평균자책점 0.75를 기록하며 평균자책점 부문 1위에 올랐다. 꾸준히 좋은 투구내용을 보여주었지만 투수진에 비해 타선이 약해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하여 승리가 적었다.

큰 키에서 나오는 큰 각과 제구력이 장점인 김태현은 몸쪽 승부에 능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김태현은 몸에 무리가 가는 거친 투구폼이 단점으로 알려져 있는데 투구폼을 교정한다면 더욱 뛰어난 투수가 될 것으로 여겨진다.
또 130km대에 머무는 구속이 아쉬운 점이었으나, 윈터파이널 대회에서 최고구속을 145km까지 끌어올리며 한 단계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손주영(190cm-93kg, 좌투좌타, 경남고)

                                                                   (사진: 신연희)

20142015


손주영은 윤성빈, 이승호와 함께 롯데의 1차지명 후보로 여겨지는 선수로 2016년 같은 팀 이승호와 경남고의 원투펀치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손주영은 190cm 93kg의 건장한 하드웨어를 가진 좌완 투수이다.
큰 키에서 나오는 높은 투구타점이 위력적이며 구속은 최고 141km로 공이 빠른 편은 아니지만 신체조건이 좋아 구속을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로케이션이 좋은 투수로 작년 11월에 열린 롯데기 부산 중•고 야구대회에서 부경고를 상대로 8이닝 1실점 10삼진을 잡으며 우수투수상을 받기도 했다.
이 날 10삼진 중 6개의 삼진을 타자의 몸 쪽에 바짝 붙이며 잡아낼 정도로 몸 쪽 승부에 능하다.

동계훈련을 통해 구속이 향상된다면 롯데 스카우터들은 더 행복한 고민에 빠질 것이다.



#이승호(186cm-85kg, 좌투좌타, 경남고)

                                                                         (사진: 신연희)

2014
2015 

이승호는 손주영과 함께 경남고 에이스 좌완 듀오다.
186cm-85kg로 손주영 못지 않게 좋은 하드웨어를 가지고 있다. 키는 손주영보다 작지만 경기 운영 능력, 변화구 구사 능력, 유연성 등에서 손주영보다 한 단계 위라는 평가다.

이승호의 장점은 무엇보다 신체의 유연성과 밸런스로 투구폼이 부드럽고 유연성이 좋아 안정적인 피칭을 하고 구속 향상도 기대된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변화구 구사능력과 경기운영도 뛰어나다.

이승호는 1학년부터 꾸준히 경기에 출전하며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작년 롯데기 부산 중•고 야구대회에서는 강호 부산고를 상대로 8이닝 무실점 17삼진을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전국구 홈런타자 한기원을 4타수 4삼진으로 돌려세운 장면은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기 충분했다. 야구대제전에서는 전 경기 출장하는 동안 상대팀들에게 단 1실점만을 허용하는 인상적인 투구를 보여주며 대회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이승호도 최고구속이 142km로 공이 빠른 선수는 아니다. 
하지만 유연성이 뛰어나 3학년이 되는 올해에는 공이 더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진강(180cm-74kg, 우투우타, 청주고)

 
                                  (사진: chouffle)
2014
2015


청주고의 에이스 김진강은 제구가 좋은 파워피쳐라 할 수 있다.
김진강은 투수치고 크지 않은 키와 마른 체격이지만 140까지 던진 투수로 올해 구속향상이 기대된다.
한화 팜에서 전무권, 김병현 등 쟁쟁한 라이벌들이 있지만 김진강이 올해 140km 후반대까지 구속을 끌어올린다면 한화 스카우터들이 1차지명을 할 확률이 크다.
김진강의 가장 큰 장점은 경기 운영 능력이다. 작년 주말리그에서 24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미스터 제로’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로 경기 운영 능력은 이미 인정받았다.


#최지광(176cm-75kg, 우투우타, 부산고)

                                                      (사진: 유은아)

2014
2015


최지광은 윤성빈과 함께 부산고의 마운드의 기둥역할을 하는 선수이다.
다른 고교투수들과 달리 이미 완성형 투수라는 평가를 받고있다.
최지광은 176cm-75kg으로 체격조건이 뛰어나지는 않지만 최고 144km의 빠른 직구와 다양한 변화구를 던진다. 특히 경기운영 능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한야구협회 기록 기준으로 9이닝 당 탈삼진 개수가 11.45로 이 부문에서 2위를 차지할 정도로 탈삼진 능력이 좋다.
다만 이미 완성형 투수임에도 불구하고, 체격조건이 아쉬운 점으로 남아 1차지명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2016년을 맞아 올해 열릴 2017 신인 드래프트 지명회의에서 프로구단들에 지명될 확률이 높은 선수들을 분석해보았다. 모든 3학년 선수들이 2016년 실력으로 응답하여 신인 드래프트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지금도 땀을 흘리고 있다. 모든 선수들이 올해 좋은 성적을 거두어 프로구단에 지명되길 바란다.

김민준 객원필진(아마야구전문) /케이비리포트 편집팀 감수(kbr@kbreport.com)

* 객원필진의 칼럼은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의 공식적인 입장이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반론을 원하시는 경우 kbr@kbreport.com 으로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 (케이비리포트)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