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6.24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STAT BUZZ
 STAT 리포트

나비가 날고 꽃이 펴야 호랑이가 웃는다

2016-03-17 목, 02:07 By KBReport

나비가 날고 꽃이 펴야 호랑이가 날아오른다


2010년대의 한국 프로야구는 타고투저의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시즌 규정 타석을 채운 28명의 3할 타자들을 시작으로(10년 전인 2005 시즌 - 3할 타자 10명) KBO 리그 최초로 2년 연속 50 홈런 이상을 기록한 박병호, 아시아에선 아무도 열지 못 했던 40 – 40 클럽의 문을 연 에릭 테임즈 등 타격에 관련된 수많은 기록이 쏟아져 나왔다. 그 결과 MLB에서도 불붙은 한국 타자들의 방망이에 주목했고 강정호에 이어 박병호와 김현수도 별들의 리그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KIA타이거즈는 이런 타고투저의 흐름 속에 꿋꿋하게 투고타저의 모습을 이어나가고 있다. 그들은 리그에 적응 중인 신생팀 KT위즈보다도 힘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고 많은 팬들이 KIA의 빈약한 물 방망이를 아쉬워했다. KIA는 10개 구단 중 2015 시즌 팀 타격 지표인 타율 - 출루율 - 장타율에서 모두 10위를 차지했다.

장기적인 리빌딩를 구상하고 있는 ‘큰형님’ 김기태 감독이지만 가을 야구의 문턱에서 좌절하기엔 올시즌 KIA타이거즈의 투수진이 너무 좋다. 새로운 시즌을 맞아 팀에 합류한 헥터 노에시, 지크 스프루일과 양현종, 윤석민, 임준혁으로 이어지는 선발 라인업은 10개 구단 중 최상위권이라 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 

KIA가 상황에 따라 가을 야구를 넘보기 위해서는 타격 쪽에서 한 단계 진화해 ‘날개 돋친 호랑이’가 되어야만 한다. 그리고 이번 시즌 호랑이의 어깨에 달린 두 날개는 ‘나비’ 나지완과 ‘꽃’ 이범호가 되어줘야 한다. 두 선수는 팀의 빈약한 장타력에 아주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가벼워진 날개를 다시 펼쳐야 하는 ‘나비’ 나지완

2009 시즌 나지완

사진제공 - KIA타이거즈

KIA타이거즈 팬들의 가장 아픈 손가락인 나지완은 스프링캠프에서의 여러 인터뷰를 통해 3할 - 30홈런 - 100타점이라는 새 시즌 목표를 공언했다. 그가 가장 많은 홈런을 쳐낸 시즌은 6년 전인 2009 시즌이다. 정규 시즌에 23개의 홈런을 쳐냈고 한국시리즈 마지막 경기에서 가장 극적인 홈런을 쳐내며 ‘나비의 비상’을 알리는 한 해를 보냈다. 

2009 시즌이 끝나고 3할 - 30홈런 - 100타점을 언급했더라면 많은 팬들이 수긍했을지도 모르지만 2016 시즌, 나지완의 입장은 그때와는 180도 달라져 있다. 

지난 시즌 나지완은 최악의 한 해를 보냈다. 논란 속에 군 면제를 받은 상태로 악플에 시달리며 시즌을 시작했고 전반기 동안 새로 부임한 김기태 감독의 절대적인 신임을 등에 업고도 보여준 것이 ‘0’에 가까웠다(나지완의 2015 WAR 0.58). 감독의 굳건한 믿음도 늘어가는 체중과 반복되는 실책성 수비, 허공을 가르는 스윙 앞에선 어쩔 수 없었고 결국 나지완은 퓨처스군인 함평을 향해야 했다.

나지완의 2015 시즌 성적 하락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그는 2014 시즌 전반기를 최고의 성적으로 마무리했다. 시즌 초반에는 부진했지만 슬로우 스타터답게 5월부터 몰아치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 기세를 후반기까지 유지하지는 못 했다.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잦은 부상으로 경기를 거르는 경우가 잦아졌고 정상 컨디션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그는 후반기부터 전반기와 타율이 1할이나 차이가 날 만큼 이미 하향세를 타고 있는 상태였다.

‘운’도 굉장히 좋았다. 2014 시즌까지의 커리어 평균 BABIP(인플레이 타구 타율)은 3할 1푼이었지만 2014 시즌 그의 BABIP은 무려 3할 6푼 5리였다. 타자의 다음 시즌 성적을 예측할 때 커리어 평균 BABIP과 직전 시즌의 BABIP을 비교하고는 하는데 나지완은 5푼 5리나 차이가 났다. 그만큼 행운의 안타가 많았다고 해석할 수 있다. 두 가지 요인과 치명적인 심리적인 문제가 겹치면서 나지완은 자신 있는 모습을 전혀 보여주지 못 했다.

2016 시즌을 준비하는 나지완은 ‘도전자’의 입장이 되었다. 지난 시즌에는 위에서 언급한 두 가지 요인과 심리적인 것이 성적 하락의 원인이었다면 오히려 이번 시즌은 성적 상승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시즌 초반에는 극히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후반기에는 컨디션을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2015 시즌 BABIP도 3할 1푼 8리로 커리어 평균 3할 1푼 9리와 거의 비슷해졌다는 것으로 보아 성적이 더 이상 나빠질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나비의 재 비상’을 긍정적으로 보는 것 중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역시 심리적인 것이다. 스프링캠프의 목표를 체중 감량으로 잡은 그는 결국 9kg을 빼는 데 성공하며 심리적인 부담감도 덜어냈다. 그리고 3할 - 30홈런 - 100타점이라는 확고한 목표를 세우면서 스스로에게 도전하고 있다.


시들지 않아야 하는 ‘꽃’ 이범호
 

2015 이범호

사진제공 KIA타이거즈


2000년 한화이글스에서 데뷔한 이범호는 2009 시즌이 끝난 후 KBO 리그를 떠나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에 입단했다. 하지만 일본 생활 1년 만에 다시 한국에 돌아왔고 KIA타이거즈에 둥지를 틀었다. 2011 시즌, 복귀 후 부상으로 힘든 시즌을 보냈지만 전반기에 보여준 미친 활약으로 팀을 가을 야구로 이끌었다. 지난 시즌에는 35살의 나이로 팀 내 최다 홈런이자 본인의 커리어 최다인 28개의 홈런을 쳐내며 주장으로서의 역할을 했다.

‘핫 코너’를 맡고 있는 3루수 중에서도 이범호의 방망이는 뜨거웠다. 규정타석을 채운 3루수 중에 이범호의 OPS는 삼성의 박석민, KT의 마르테의 뒤를 이어 3위를 마크했다. 타율은 높지 않았지만 담장을 넘기는 능력은 단독 1위였다.


이범호가 20대에 보여줬던 파괴력 있는 모습을 다시 갖추기 위해선 굉장히 오랜 시간이 필요했다. 2011 시즌 8월 7일 문학 SK와이번스전에서 허벅지 근육 파열이라는 큰 부상을 얻은 그는 그 여파로 본인이 원하는 타격 자세를 몇 년 째 가져가지 못 했다. 본래의 모습을 되찾기 위해 꾸준히 몸 관리를 한 그는 결국 부상을 완벽하게 극복한 모습을 보였고 10년 전 25살 이범호의 성적과 비슷한 성적을 지난 시즌에 기록했다.


2005 시즌  타수 444 타율 .273 출루율 .357 장타율 .514 안타 121 홈런 26

2015 시즌  타수 437 타율 .270 출루율 .372 장타율 .519 안타 118 홈런 28


소름 끼칠 정도로 비슷한 모습을 보였던 이범호의 2005 시즌과 2015 시즌을 비교하면 새로운 시즌이 될 2016 시즌의 성적 예측도 가능하다. 2005 시즌 BABIP은 2할 8푼 8리였고 2015 시즌 BABIP 은 2할 8푼이었다. 그는 2006 시즌에 기록했던 성적과 비슷한 성적을 새로운 시즌에 기록할 가능성이 높다.


2006 시즌  타수 421 타율 .257 출루율 .363 장타율 .463 안타 108 홈런 20

           2016 시즌                             ????


'꽃' 이범호가 시들지 않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최상의 몸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2006 시즌의 그는 26살의 건장한 청년이었지만 2016 시즌의 그는 운동선수로서는 적지 않은 나이가 되었다. 건강한 그가 그라운드에서 타선의 중심으로 선수들을 잡아주는 것과 불편한 몸으로 벤치에서 지켜보는 것이 팀 타선에 미치는 영향력은 하늘과 땅 차이일 것이다. 이범호 스스로도 그 것을 알기 때문에 FA 자격을 얻고도 KIA에 남아 3년 연속 주장직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서도 “건강한게 우선이다. 계약 기간동안 보답하고 싶다.”라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새로 맞이하는 2016 시즌, 야구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맞이하기 위해 체중을 감량한 나지완과 부상을 내려놓은 이범호, 두 명의 가벼워진 남자가 암울한 KIA타이거즈의 타선을 무겁게 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중심타선에서 해결사 역할을 하기 위해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시즌에 임하는 두 선수가 호랑이의 어깨에 날개를 달아줄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김용성 객원필진/케이비리포트 편집팀 감수(kbr@kbreport.com)

* 객원필진의 칼럼은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의 공식적인 입장이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반론을 원하시는 경우 kbr@kbreport.com 으로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 (케이비리포트)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