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6.24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STAT BUZZ
 STAT 리포트

‘4시즌 연속’ 김태균의 위대한 도전

2015-04-05 일, 23:12 By KBReport

김태균과 박병호는 그들의 팀을 넘어 KBO를 상징하는 선수들이다. 각각 한화와 넥센에서 부동의 4번타자로 활약하고 있고, 국가대표 4번타자도 역임했던 선수들이다. 이미 현재 프로야구의 상징과도 같은 이들은 현재를 넘어 역대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설 준비를 하고 있다. 2015시즌, 김태균과 박병호는 ‘4시즌 연속’ 기록을 통해 역대 최고의 선수를 향한 위대한 도전을 시작한다.

김태균, 역대 2번째 ‘4시즌 연속’ 출루율왕 도전

‘한화의 자존심’ 김태균은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을까? [사진=한화 이글스]

이번에는 한화의 프랜차이즈 스타, ‘김별명’ 김태균의 이야기다. ‘괴물’ 류현진이 메이저리그로 떠난 지금, 김태균은 한화의 기둥이자 한화 팬들의 몇 안 되는 자랑거리이기도 하다. 

김태균은 2001년 데뷔해 신인왕을 차지했고, 2006시즌 한화의 준우승과 2008올림픽 대한민국의 우승을 이끌었다. 이후 일본에 진출했으나 2시즌만에 한화로 돌아왔고, 복귀와 동시에 3시즌 연속 출루율왕을 차지하며 리그 최고 수준의 타자임을 입증했다. 그리고 2015시즌, 장효조에 이어 역대 2번째이자 우타자 최초 ‘4시즌 연속’ 출루율왕을 노린다. 과연 그에게는 어떤 기록들이 있을까?

‘비율 스탯의 왕’, 3-4-5 라인의 달인 – 임팩트와 꾸준함 모두 갖춰

‘김별명’ 김태균은 ‘별명왕’일 뿐 아니라 ‘비율 스탯의 왕’이기도 하다. 비록 박병호와 같이 홈런, 타점에서 역대 최고의 반열에 오를만한 성적을 내지는 못했지만, 타율, 출루율, 장타율 등 비율 스탯에서는 김태균을 따를 자가 없다. 단일 시즌의 임팩트와 통산 기록의 꾸준함을 모두 갖춘 ‘완성형’ 타자다.

통산 3-4-5 라인은 프로야구 역사상 단 3명만이 이뤄낸 업적이다. 장효조, 이종범, 장성호, 이병규, 이승엽 등 전설적인 타자들도 해내지 못했고, 이대호, 최정, 최형우, 손아섭 등 최근 리그를 호령한 선수들도 해내지 못한 것이 통산 3-4-5라인이다. 정확성, 선구안, 파워에서 모두 최고 수준의 성적을 올렸다는 의미다.

김동주가 은퇴하면서 현역 타자들 가운데 통산 3-4-5 라인을 기록하고 있는 선수는 김태균이 유일하다. 그야말로 꾸준함의 대명사라 할 만 하다.


김태균은 단순히 통산 기록만 좋은 타자가 아니다. 시즌 기록의 임팩트까지 갖췄다. 김태균은 규정타석 이상을 소화한 11시즌에서 무려 7시즌이나 3-4-5 라인을 기록했다. 3-4-5 라인을 기록하지 못한 시즌은 단 네 시즌. 그야말로 ‘3-4-5 라인의 달인’이라고 할 만하다.

이뿐만이 아니다. 김태균은 타격왕(2012), 출루율왕(2012~2014), 장타율왕(2008) 타이틀을 모두 한 차례 이상 따내며 세 가지 비율 스탯 1위를 모두 달성한 7인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통산 기록과 시즌 기록 모두에서 역대 최고 타자 반열에 올라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복귀 이후 더 무서워진 김태균 – 장효조의 아성에 다가서나

타격왕이나 홈런, 타점왕에 비해 출루율왕은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는다. 출루는 홈런, 타점과 같이 득점과 직결되지는 않지만, 득점을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관문이다. 높은 출루율은 그만큼 팀의 득점에 공헌했다는 뜻임과 동시에 투수들에게 가장 껄끄러운 타자라는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출루율 면에 있어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바로 장효조다. 장효조는 5시즌 연속 출루율왕을 포함해 통산 6차례나 출루율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한대화, 이대호는 2시즌 연속 출루율왕을 따낸 바 있고, 양준혁은 출루율왕 타이틀을 3회 따냈지만 연속 출루율왕은 차지하지 못했다.

그리고, 김태균의 한국 복귀 시즌인 2012시즌부터는 김태균의 이름만이 등장한다. 이미 김태균은 우타자 최초로 3시즌 연속 출루율왕 타이틀을 따냈다. 올시즌에도 출루율왕 타이틀을 차지한다면 장효조의 5시즌 연속 출루율왕 기록에 한 발자국 더 다가서게 된다. 2015시즌 김태균은 한화 팬들의 자존심을 세워줄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