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6.24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STAT BUZZ
 STAT 리포트

구단별 센터라인 점검: 포수 (한화, KIA, 롯데, LG, kt)

2016-02-22 월, 18:32 By KBReport

10개구단 센터라인 기상도 – ①포수편

‘공격은 승리를 부르고, 수비는 우승을 부른다.’
 
수비의 중요성을 강조한 NBA(미국 프로농구)의 오랜 격언이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데뷔 경기를 앞두고 한 말이기도 하다. 이 격언은 비단 농구나 축구뿐 아니라 야구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물샐 틈 없는 수비로 왕조를 일궈냈던 SK 와이번스, 괴물 같은 공격력을 지니고도 수비 실수로 우승을 놓친 넥센 히어로즈, 대책 없는 수비력으로 하위권을 맴돈 여러 구단들은 야구에서 수비의 중요성을 입증하는 좋은 사례다. 

그리고, 야구에서 이 수비의 핵심에는 센터 라인이 있다. 포수-유격수-2루수-중견수를 잇는 센터라인이 굳건해야만 강한 수비력을 가질 수 있게 되고, 강한 수비력을 갖춰야만 강팀으로 거듭날 수 있다. 

따라서 각 팀의 센터라인이 어떻게 구축되었는가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해당 팀의 수비력, 나아가 2016시즌 해당 팀의 성적을 가늠해 볼 수 있다. 이번 기사에서는 각 팀의 센터라인에는 어떤 선수가 자리잡고 있는지 살펴볼 것이다. 

①팀의 리더, 포수

포수는 아홉 명의 수비수들 중 유일하게 외야 방향을 바라보는 포지션이다. 홈 베이스 뒤편에 앉아 수비수들을 바라보며 경기를 이끄는 야전사령관이며, 경기의 중심인 투수를 리드하는 두뇌이기도 하다. ‘포수가 강한 팀이 우승한다’, ‘포수는 투수 전력의 절반을 차지한다’라는 속설은 포수의 중요성을 간접적으로 증명해준다. 그렇다면 2016시즌 각 구단의 주전 포수는 어떤 선수가 차지하게 될까?


한화 이글스 : 조인성 ‘유력’ – 로사리오 포지션은 변수

만 40세, 불혹. 하지만 그는 여전히 주전 포수다. 
[사진=한화 이글스]

최근 공격적인 투자를 앞세워 ‘우승 도전’을 천명하고 있는 한화 이글스. 하지만 주위의 시선은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다. 가장 큰 이유는 역시 한화의 포수 포지션이 상당히 취약하기 때문이다. 정근우, 이용규, 배영수, 송은범, 권혁, 정우람, 심수창 등을 잇따라 영입하며 취약 포지션을 상당 부분 보강했지만 포수 포지션만은 별다른 변화가 없다. 기존의 정범모에 트레이드로 허도환을, 2차 드래프트로 차일목을 데려왔지만 ‘도토리 키재기’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스프링캠프에서 가장 돋보이는 선수로는 도루저지에서 약점을 극복한 차일목이 꼽히고 있다.)

결국 2016시즌에도 한화의 안방마님은 1975년생, 만 40세의 조인성이 될 가능성이 높다. 비록 타율은 높지 않지만, 그의 일발장타와 ‘앉아쏴’에서 나오는 강력한 송구만은 건재하다. 그는 지난 시즌 11개의 홈런포를 쏘아올렸으며, 리그 최다인 34명의 주자를 저격해 여전한 어깨를 과시했다. 지난 시즌 1할대 타율-도루저지율을 나란히 기록한 정범모(상세기록보기)-허도환-차일목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수치다.

다만 조인성(상세기록보기)의 나이가 상당하다는 점, 포수 소화가 가능한 윌린 로사리오가 들어왔다는 점은 한화의 안방 판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김성근 감독이 로사리오의 포지션을 1루수로 굳혀가는 분위기지만, 다른 포수들이 모두 부진할 경우 로사리오가 마스크를 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조인성은 ‘포수 삼대장’과 로사리오의 도전을 넘어설 수 있을까?


KIA 타이거즈 : 이홍구, 백용환 ‘경합’ – 수비 보완이 필요해

공격형 포수를 넘어 완성형 포수로! 
2016시즌 KIA의 안방마님은 누구? 
[사진=KIA 타이거즈]

지난 시즌이 시작되기 전, KIA의 안방 판도는 ‘혼돈’ 그 자체였다. 김상훈은 2014시즌 도중 은퇴를 선언했고, 차일목-이성우-이홍구-백용환(상세기록보기)으로 구성된 나머지 포수들은 모두 주전을 차지하기에는 다소 부족한 선수들이었다.

하지만 KIA는 이러한 혼란 속에서도 어떻게든 포수를 키워내는데 성공했다. 차일목-이성우 두 명의 베테랑 포수들은 여전히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이홍구-백용환 두 명의 젊은 포수들이 공격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이홍구(상세기록보기)는 12홈런 39타점, 백용환은 10홈런 30타점으로 타이거즈 첫 ‘포수 동반 10홈런’을 달성하며 KIA 안방의 희망으로 떠올랐다.

이 두 명의 포수들은 올 시즌에도 주전 안방마님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할 예정이다. 이들의 희비를 가를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역시 수비력. 2할 초반대에 머문 도루저지율(이홍구 0.211, 백용환 0.204)을 끌어올리고 투수 리드, 블로킹 등을 효과적으로 보완해내는 선수가 KIA 안방의 주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주전의 기회를 호시탐탐 노릴 이성우, 한승택 등에게 주전을 내주지 않기 위해서는 비시즌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롯데 자이언츠 : 강민호 ‘확정적’ – 백업 성장이 필요해

‘먹튀론’을 잠재우고 최고의 시즌을 보낸 강민호. 
그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 포수 중 한명이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의 주전 포수는 말할 필요도 없이 강민호다. 강민호는 타격과 수비를 겸비한 완전체 포수다. 통산 타율 0.272, 통산 도루저지율 0.312라는 수치만 보아도 그가 왜 대한민국 최고의 포수로 불리는지 알 수 있다. 2013~2014시즌 극도의 부진으로 ‘먹튀론’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지난 시즌 타율 0.311, 35홈런 86타점으로 커리어하이 시즌을 만들며 자신의 가치를 재입증했다.

하지만 이런 강민호(상세기록보기)가 안방을 지키는 롯데에도 고민은 있다. 바로 강민호의 뒤를 받쳐줄 백업이 부족하다는 것. 이전에는 장성우, 용덕한 등 수준급 백업을 갖춰 큰 문제가 없었지만, 이들이 모두 팀을 떠난 지금은 확실한 백업 포수가 없다. 

지난 시즌에도 강민호의 체력안배와 부상 등으로 상당한 문제를 겪은 바 있는 롯데. 안중열, 김준태, 강동관 등 백업이 제대로 성장해주지 못한다면, 롯데의 ‘강민호 활용법’은 또 다시 난관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


LG 트윈스 : 정상호, 유강남 ‘경합’ – 현실 vs 미래

LG는 정상호를 활용하면서도 유강남을 키워내야 한다. 
[사진=LG 트윈스]

LG는 조인성을 FA로 떠나보낸 후 계속해서 포수난에 시달렸다. LG 안방의 주인은 2012시즌 김태군, 2013시즌 윤요섭, 2014시즌 최경철, 2015시즌 유강남(상세기록보기) 등으로 계속 바뀌었고, LG의 성적 역시 매 시즌 널뛰기를 거듭했다. 

결국 매 시즌 주전 포수가 바뀌는 상황에 지친 LG는 결단을 내렸다. LG는 올 시즌을 앞두고 정상호를 FA 영입하며 주전 포수 문제 해결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정상호는 일발장타와 강견을 보유한 공수겸장 포수. SK에서는 확고한 주전으로 자리잡지 못했지만, 웬만한 팀에서는 주전감으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하지만 정상호(상세기록보기)를 영입한 것만으로 LG의 안방 고민이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다. 정상호가 부상이 잦은 편이라는 점, 유망주 포수 유강남을 키워내야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정상호와 유강남의 출전시간 배분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 정상호를 부상없이 최대한 활용하면서도 미래를 위해 유강남을 키워내는, 현재와 미래를 모두 잡는 포수 운용이 필요하다. 과연 LG는 안방의 현재와 미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까?


kt 위즈 : ‘무주공산’ – 스프링캠프&시범경기가 포인트!

비슷해보이지만 모두 다른 선수.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윤요섭, 이희근, 김종민, 김동명) 
[사진=kt 위즈]

지난 시즌 kt의 안방을 책임진 것은 용덕한과 장성우였다. 시즌 초반은 용덕한이 주전 마스크를 썼고, 롯데와의 4대5 트레이드 이후에는 장성우가 안방을 차지했다. 특히 장성우는 타율 0.284, 13홈런에 77타점을 기록하며 kt의 후반기 도약을 이끌었다.

하지만 kt는 올 시즌을 용덕한도, 장성우(상세기록보기)도 없이 시작해야 한다. 용덕한은 트레이드로 팀을 떠났고, 장성우는 SNS 파문을 일으키며 50경기 출장 정지의 자체 징계를 받았다. 게다가 장성우는 팬심마저 잃어 시즌 중 복귀는 불가능에 가까운 상태. 결국 kt는 다시 백지 상태에서 안방을 구상하게 됐다.

현재 kt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해있는 포수는 윤요섭, 이희근, 김종민, 김동명 총 네 명이다. 커리어 면에서는 윤요섭(상세기록보기)이 가장 앞서지만, 수비가 강점인 이희근, 원더스 출신의 김종민, 타격 재능이 있는 김동명(상세기록보기)도 호시탐탐 주전 안방마님 자리를 노리고 있다. 과연 kt는 ‘장성우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 수 있을까?

계민호 기자(kbr@kbreport.com)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 (케이비리포트)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