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6.24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잠실

삼성

7 - 6

롯데

(승) 이호성 (패) 정수근 (세) 임창용 (홈런) 김바위

STAT BUZZ
 STAT 리포트

[KIA 타이거즈] 유망주 리포트: 2) 황대인

2016-03-08 화, 23:47 By KBReport


제2의 박석민으로 평가받는 유망주 황대인

(사진: KIA 타이거즈)



이번에 소개할 황대인은 자타공히, 리그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한 선수입니다.  KIA 구단은 포스트 이범호의 최우선 후보로 황대인을 점찍은 듯 합니다. 고교시절 보여준 장타력을 프로에서 숙성시킨다면 충분히 KIA의 핫코너를 맡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죠. 신인 2차 드래프트 야수 전체 1번인 높은 지명 순위가 그것을 증명합니다.

그렇다면 지난해 황대인은 주변의 높은 기대치를 충족시켰을까요? 그에 대해서는 주저함 없이 고개를 끄덕거릴 수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지난해 황대인은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습니다. 신인임에도 퓨처스에서 성과를 내는데 성공했고, 후반기에는 1군에도 콜업되면서 유의미한 경험을 쌓았습니다. 상위픽으로 뽑힌 선수들 중 아마와 프로간의 간극을 극복하지 못하고 몇 년간 헤매는 사례가 적잖다는 것을 감안해보면 황대인이 프로 첫해에 보여준 모습은 분명 긍정적입니다.

2015시즌 황대인의 주요 기록

물론 변화구에 전혀 대처하지 못하는 모습과 1군 레벨에 미치지 못하는 수비는 약점으로 지적되었지만, 고졸 1년차라는 걸 감안해보면 그리 비관적으로 볼 것 만은 아닙니다. 

최근 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젊은 야수들을 떠올려 봅시다. 신인 1년차에 황대인보다 인상적인 활약을 남긴 선수는 거의 없습니다. 게다가 대다수 신인 선수들이 적응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1-2군간 속구의 구속이나 무브먼트 차이도 별다른 어려움 없이 적응했고, 대타로 주로 출전하면서도 1군 무대에서 홈런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시즌 황대인에게 아쉬웠던 점으로는 부상이 잦았던 몸상태를 꼽을 수 있습니다. 아마시절 내내 건강에 문제가 없었던 선수가 시즌 초 종아리와 햄스트링 부상으로 결장했고, 윈터리그에서도 부상을 당한 점은 적잖은 아쉬움을 남깁니다.

하지만 몸관리의 아쉬움을 제외하면, 황대인은 아마시절 평가와 팀의 높은 기대치에 부응하는 첫시즌을 보냈습니다. 팀의 최고 유망주로서 향후 더 성장할 잠재력이 있음도 보여줬습니다.

다만, 첫 해의 기세를 몰아 당장 올시즌 1군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넥센 김하성같은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기본적으로 변화구 대처에 약점이 있는 타자이고 수비에서도 상당한 약점을 안고있다 보니  1군에서 적극적으로 중용하기에는 리스크가 큰 선수입니다. 

결정적으로 현시점 KIA 라인업에는 황대인이 비집고 들어갈 만한 자리가 없습니다. 3루수 이범호는 4년(3+1년) 총 36억원 FA 계약을 맺으며 팀에 잔류했고, 1루에는 외국인타자 브렛 필이 있습니다. 

당장 1~2년 안에 공석이 생기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황대인의 현재 실력 역시 1군 풀타임을 소화하기는 허점이 많습니다. 그러기에 지난 시즌 후 KIA 구단에서는 발빠르게 황대인의 군입대를 추진했지만, 결과는 다들 아시다시피 예상외의 낙방이었습니다. 

군 문제가 예상대로 풀리지 않으면서 향후 계획이 엉클어진 KIA구단과 황대인이지만, 냉정하게 본다면 당장 1군에서 조커로 활용하기 보다는 퓨처스리그에서 좀 더 실력을 가다듬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입니다.  다만 그 과정이 군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이뤄졌다면  금상첨화였겠지만 기회를 놓쳤으니 어쩔 수 없는 노릇입니다.

공수에서 약점 보강이 시급한 황대인 (사진: KIA 타이거즈)

급할수록 돌아가라라는 말이 있습니다. 

구단이나 팬이나, 느긋한 마음을 가지고 지켜본다면, KIA 주전 3루수를 넘어 리그에서 손꼽히는 야수로 성장할 선수를 보게 될 가능성이 큽니다.

객원필진 Seto /케이비리포트 편집팀 감수(kbr@kbreport.com)

* 객원필진의 칼럼은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의 공식적인 입장이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반론을 원하시는 경우 kbr@kbreport.com 으로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 (케이비리포트)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프로야구 통계미디어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